noname

   
a Corean guy.
First game played in 1980.
Five stones vs. God



허망한 세상
망각의 세월이 흘러도
절대 죽지 않는 기억의 장면 속에서
그를 항상 찾고 있었어
날 보고 있었어
그자의 이름은 떠도는 그림자
달 속에 박힌 한 점 구름이지
소리 없는 검은 바람이 부는 밤이면
영원히 닿지 않을 방랑의 여정 그 끝으로
하얀 달을 따라서

noname last edited by 221.154.208.84 on February 15, 2022 - 07:40
RecentChanges · StartingPoints · About
Edit page ·Search · Related · Page info · Latest diff
[Welcome to Sensei's Library!]
RecentChanges
StartingPoints
About
RandomPage
Search position
Page history
Latest page diff
Partner sites:
Go Teaching Ladder
Goproblems.com
Login / Prefs
Tools
Sensei's Library